인기 IP의 부활, 추억팔이? 시대의 부름?

예전의 인기 IP들이 모바일 게임으로 속속 부활하고 있다. 이러한 흐름에 '추억팔이'라는 비판과 함께 '시대의 부름'이라는 평가가 엇갈리고 있다.

HTML5로 개발, 신작 MMORPG '뮤 온라인H5'

지난 12일부터 15일까지 비공개테스트를 진행한 웹젠의 신작 MMORPG '뮤 온라인H5'는 협동과 경쟁, 성장 등의 여러 요소를 다룬 컨텐츠를 내세우는 뮤의 큰 틀을 그대로 계승하면서 자동성장형 RPG라는 특징을 더...

크로스파이어 주역들이 뭉친 온페이스게...

크로스파이어 개발에 참여했던 문재성 대표를 필두로, 게임 업계 경력 15년 차 멤버들이 주축으로 모인 온페이스게임즈는 VR 하드웨어 및 플랫폼 개발사 온페이스에 투자를 받아 설립한 게임 전문 개발사이다.

국내 기술력으로 만든 모바일 디펜스, ...

2천만 다운로드를 달성한 모바일 게임 ‘오늘도 환생’을 개발한 이꼬르는 일본 SNK와 ‘메탈슬러그’ IP(지적재산권) 계약을 통해 모바일 디펜스 게임 ‘메탈슬러그 인피니티(이하 인피니티)’를 개발 중이고, ...

단순·치열한 대전, '윈드소울 아레나'

조이맥스의 신작 모바일 게임 '윈드소울 아레나'는 동사의 전작인 '윈드소울'의 IP를 계승한 실시간 전략 배틀 게임이다. 강력한 마법 능력을 보유한 세 명의 영웅과 개성 넘치는 소환수를 조합해 플레이어 사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