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니지2M, 리니지M 뛰어넘으라는 미션 받은 적 없으나 매출 1위는 하고 싶다

2019-10-08 12:00:49


2019년 모바일 초대작 ‘리니지2M’이 론칭 전 게임을 소개하는 자리를 가졌다.

 

엔씨소프트는 8일, 경기도 판교에 위치한 엔씨소프트 R&D센터에서 리니지2M 콘텐츠 설명회를 진행했다.

 

이날 행사는 엔씨소프트 이성구 총괄 프로듀서와 백승욱 리니지2M 개발실장, 김남준 PD, 김환 TD, 차봉섭 AD 등이 참석해 관련한 설명을 했다.

 

 

리니지2M은 PC온라인 원작 ‘리니지2’의 스토리와 콘텐츠를 기반으로, 최신 모바일 게임 혁신 기술을 더해 차별화를 꾀한 점이 특징이다.

 

이성구 프로듀서는 “최근 리니지2M은 최근 사전등록자 수가 500만을 돌파했고, 550만이었던 ‘리니지M’를 곧 뛰어넘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이 자리는 지난번 간담회 때 공개하지 못했던 점 중심으로 소개할 것이니 앞으로도 리니지2M에 대한 많은 성원 부탁드린다”고 인사말을 전했다.

 

백승욱 실장은 “리니지2를 모바일로 만든다고 했을 때 어떻게 만들어야 하는지 많은 고민을 했다. 하지만 다양한 시도보단 기본에 충실하자는 것을 메인 컨셉으로 뒀다”며 “원작은 PC온라인 시장에서 고퀄리티 그래픽을 자랑한 바 있는데 모바일에서도 이 점을 살리고, 하나의 공간에서 많은 유저가 함께 똑같은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는 요소 등 MMORPG의 중점을 모바일에서 모두 살리는 데 주력했다”고 말했다.

 

 이성구 프로듀서

 

 백승욱 실장

 

김남준 PD는 “리니지2M의 ‘클래스 및 전직’은 성장과 전투의 상성, 오리지널리티는 계승하되 선택의 편의성을 높였고, ‘장비 시스템’은 제한은 없애고 클래스를 대변하며 그 아이덴티티를 유지했다”며 “원작의 프리뷰에 더해 전투 상황에 맞는 쿼터뷰 및 숄더뷰를 제공하는 ‘다이나믹한 카메라뷰’, 사냥이 가능한 모든 필드에서 랜덤한 장소와 시간에 스폰돼 아이템 획득의 기대를 품을 수 있는 ‘필드 이벤트’, 일원화된 성장 루트를 벗어나 함께 하는 즐거움을 강조한 ‘신탁 시스템’ 등 다양한 콘텐츠가 마련돼 플레이어를 공략할 계획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번 쇼케이스에서 ‘향후 몇 년간 리니지2M의 기술력은 따라올 자 없다’고 발표한 바 있는데, 개발자 측에서 이에 대해 추가로 이야기하면 그 발언은 보여지는 기술력이 남들보다 우위라는 뜻이 아니라 실제 월드에서 유저간의 전쟁이나 다양한 충돌에 대한 밸런스가 최고라는 것을 뜻한다”고 덧붙였다.

 

 김남준 PD

 

리니지2M은 2019년 10월 15일 사전 캐릭터 생성을 시작할 계획이고, 발표가 끝난 후 질의응답 시간이 이어졌다.

 

- 구체적인 출시일은 언제인가?

 

이성구 : 출시일을 발표하고 싶지만, 현재 내부 일정상 공개하기 힘들고 다른 자리를 통해 밝히겠다.

 

- 경쟁작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나?

 

이성구 : 리니지M 때도 그랬지만, 현재 경쟁작보단 우리 게임에만 집중하고 싶다.

 

- 리니지2M의 최대 라이벌은 리니지M이 될 것 같은데, 리니지M을 꺾고 구글플레이 매출 1위를 기록할 자신은 있는가?

 

이성구 : 리니지M이 라이벌인 것은 사실이고, 이 프로젝트를 준비하면서도 고민했던 부분이다.

 

하지만 내부에서도 리니지2M을 뛰어넘으라는 미션을 받은 적도 없기 때문에 게임에만 충실하고 싶다. 또 리니지2M은 리니지M를 서비스하면서 얻은 노하우를 기반으로, 부족했던 부분은 보완, 더 추가하고 싶은 부분은 추가해 만족감을 줄 수 있는 게임이 되고자 한다.

 

물론, 이 게임으로도 1등은 하고 싶다.

 

- 글로벌 출시 계획은?

 

이성구 : 현재 구체적인 계획은 없다. 

 

 

이동수 / ssrw@gameshot.net | 보도자료 desk@gameshot.net

무적초인 / 433,886

c. 훗...

리스트보기
국내최고의 스마트폰 커뮤니티 팬사이트
팬사이트바로가기

알립니다

창간 19주년 퀴즈 이벤트 당첨자

창간 19주년 축전 이벤트 당첨자